알림마당

게시판

근대5종 국가대표 전웅태 “도쿄올림픽 연기돼 정말 다행”

admin 2020-06-16 09:18:30.0

http://woman.chosun.com/client/news/viw.asp?cate=C01&mcate=M1003&nNewsNumb=20200667076

근대5종 국가대표 전웅태 도쿄올림픽 연기돼 정말 다행

(womans.chosun.com, 2020. 6. 16, 엄혜원 기자)

근대5종 국가대표 전웅태 선수에게 2020 도쿄올림픽은 그 어느 때보다 근대5종을 알릴 절호의 기회였다. 하지만 간절함도 자신감도 넘쳤던 그가 도쿄올림픽 연기 소식을 듣고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고 한다.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
근대5종은 국내에서는 생소한 종목이다. 선수 한 명이 펜싱, 수영, 승마, 사격, 육상을 하루 만에 모두 소화해야 하는 종목으로 이 5가지 종목의 합산 성적에 따라 순위를 매긴다. 그야말로 다 잘하는만능 스포츠맨을 가려내는 것. 스포츠 중의 스포츠라고 불리는 이유도 이 때문이다.

 

전웅태 선수는 훈훈한 외모로도 유명하다. 하지만 외모는 덤일 뿐이다. 2018UIPM 월드컵에서 우승했고, 같은 해 자카르타·팔렘방 아시안게임 금메달, 지난해에는 세계선수권대회 개인전 동메달로 한국 선수 중 가장 먼저 도쿄행 티켓을 획득한 세계 정상급 실력의 소유자다. 이렇게 그는 한국 근대5종의 간판스타로 자리매김했다.

 

운명처럼 다가온 근대5

어릴 적부터 운동에 소질을 보였던 그는 초등학교 때 수영선수로 활약했다. 그러다 서울체육중학교 교사의 눈에 띄었고, 그렇게 교사의 권유로 근대5종과 첫 인연을 맺는다.

 

사실 수영선수 시절에는 수영을 잘하는 친구들이 너무 많아서 기가 많이 죽어 있었어요. 그런데 근대5종을 시작하면서 단 한 번도 실력으로 기죽었던 적은 없어요. 결정적으로는 저의 의지 차이였죠. 운명처럼 할 수 있다는 확신이 들었거든요.”

 

근대5종은 사람들에게 많이 알려지지 않은 종목일뿐더러, 5가지나 되다 보니 돈도 많이 들었을 것이다. 그래서인지 그는 금수저 아니냐라는 시선을 피할 수 없었다.

 

사실 집안 사정이 어려웠을 때 운동을 시작했어요. ‘금수저는 오해입니다.(웃음) 제가 체육 중·고등학교를 다니면서 대부분 학교에서 지원을 받았어요. 지금은 소속되어 있는 광주시청이나 연맹에서도 많은 도움을 주고 계시고요. 저 역시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정말 열심히 훈련 중입니다.”

 

부모님의 믿음도 그에겐 큰 힘이자 용기다. 어린 아들이 생소한 운동을 시작한다고 했을 때 부모님의 반응이 궁금했다.

 

오히려 아버지께서 저를 위해 더 많이 알아보고 공부하셨어요. 제 선택을 응원해주신 거죠. 부모님은 어릴 적부터 제 시합을 보러 가는 게 가장 큰 행복이라고 하셨어요.(웃음) 지금은 제가 국가대표라는 사실을 엄청나게 자랑스러워하세요.”